광고
광고
로고

확진자 급증에 따른 강원도 비상방역대책회의 및 2021년 제4차 감염병관리위원회 회의 개최

12월 1일 강원도청 신관 소회의실

김서하 기자 | 기사입력 2021/12/01 [13:02]

확진자 급증에 따른 강원도 비상방역대책회의 및 2021년 제4차 감염병관리위원회 회의 개최

12월 1일 강원도청 신관 소회의실

김서하 기자 | 입력 : 2021/12/01 [13:02]

강원도청


[미디어타임즈=김서하 기자]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5천명을 넘고 강원도 역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에서 일상회복 2차 개편을 유보하고 4주간 특별방역대책을 실시함에 따라, 도지사 주재로 도내 감염병 전문가와 함께 분야별 방역대책을 점검하고 논의한다.

강원도는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라 지난 11월 5일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른 비상방역대책 회의를 개최하여, 민간단체대표, 실국장, 시·군 부단체장과 대책을 논의한바 있고, 11월 22일에는 도내 100명이상 확진자 발생에 대비하기 위해 보건소장들과 긴급방역점검 회의를 통해 시군 방역지원대책을 논의한 바 있다.

이날 회의는, 도내 감염병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강원도 감염병정책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고 있는「강원도 감염병관리위원회(공동위원장 : 도지사, 김동현 한림대교수)」제4차 회의를 확대, 강원도 분야별 방역대책을 함께 논의하는 형식으로 운영하여, 도 방역정책 및 분야별 대책에 대해 보다 폭넓게 토의하는 자리로 마련할 예정이다.

강원도는 확진자 급증에 따른 비상방역대책으로, △백신 추가접종 활성화, △밀접접촉자 등 접촉자 관리 강화, △검사량 및 역학조사 급증대비 대응체계, △병상추가 확보 및 재택치료 확대, △비상조치대비 강원도 경고기준 설정 및 시군 방역관리 강화기준 등을 발표한다. 또한 실국에서는 소관 관리시설에 대한 방역관리 및 점검 강화계획을 발표한다.

강원도는 회의를 통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방역대책을 추가 보완할 예정이고, 준비한 방역대책이 현장에서 정확하게 실천될 수 있도록 점검하고 확인할 계획이다.

아울러,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어렵게 시작한 일상회복인 만큼 후퇴하지 않도록, 도민들께서 철저한 마스크 쓰기를 비롯한 개인방역 수칙 준수와, 적극적 진단검사 받기, 그리고 추가접종을 반드시 실시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