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인천 옹진군, 해삼 종자 38만마리 방류

덕적·자월, 어업생산력 증대를 통한 어업인 소득증대 도모

김광한 기자 | 기사입력 2022/05/09 [12:17]

인천 옹진군, 해삼 종자 38만마리 방류

덕적·자월, 어업생산력 증대를 통한 어업인 소득증대 도모

김광한 기자 | 입력 : 2022/05/09 [12:17]


[미디어타임즈=김광한 기자] 인천시 옹진군은 관내 해삼 자원의 조성 및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9일 덕적, 자월 면허어장에 건강하고 우량한 어린 해삼 38만마리(덕적면 19만, 자월면 19만)를 방류하였다.

이번 방류되는 어린 해삼은 옹진군의 우량 해삼(모삼)으로부터 지난해 6월경 생산되어 겨울철 가온사육한 후 전염병 검사 및 친자확인 분석이 완료된 체중 2~7g 크기의 질병이 없는 건강한 해삼이다.

특히, 해삼은 중국, 일본 등 아시아권역의 대표적인 보양식품으로 우리나라에서는 “바다의 인삼”으로 불릴 만큼 사포닌이 풍부한 건강식품으로 인식되고 있으며, 그중 서해 북단의 옹진군에서 생산된 해삼은 냉수대의 영향으로 돌기가 잘 발달되어 타 지역대비 상품성이 우수한 바, 어업인 소득향상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옹진군 관계자는 “정부의 방역지침 완화에 따라 수산물의 소비가 증가 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앞으로도 지역 특성에 맞는 다양한 어종을 방류하여 어업인 소득증대는 물론 관내 연안해역의 수산자원 회복 및 증강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