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제41회 스승의 날을 기념하며 교사와 학생, 온전한 만남이 있는 행복한 교실 지원

편집 기자 | 기사입력 2022/05/13 [12:37]

제41회 스승의 날을 기념하며 교사와 학생, 온전한 만남이 있는 행복한 교실 지원

편집 기자 | 입력 : 2022/05/13 [12:37]


[미디어타임즈=편집 기자] 5월 15일은 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 해제 후 처음 맞이하는 제41회 스승의 날이다. 대면수업으로 학교 현장은 생기가 돌고 있으며, 선생님과 학생의 만남은 그 어느 때보다 더 소중함이 느껴진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2015년부터 교사가 학생 성장 지원을 위해 본연의 업무인 수업과 생활교육에 전념할 수 있도록 추진해오고 있으며, 올해에는 모든 학교에‘교육중심학교시스템’을 구축하여 운영하고 있다.

2월에는 새 학년 안정적인 교육활동을 위해‘교육과정 수립 주간’, 3월에는 교육청‘공문서 발송 최소화’하는 등 교사가 학급 교육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행복 교육 시작의 달’을 운영했다.

제주시내‘ㄴ’초등학교는 2021년부터 교육중심학교를 운영하면서 담임교사의 행정업무를 덜어내기 시작하여 2022년에는 행정업무 제로화를 실현하였다. 선생님들은 기초학력 지도, 상담 및 학생 정서 지원 등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발생된 교육 결손 회복 및 교육 격차 해소에 전념할 수 있게 됐다.

‘ㅇ’교사는 “아이들과 만나는 시간이 많아져 아이 한 명, 한 명에 대해 관심을 많이 줄 수 있으며, 수업 준비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 있어 학생 성장 및 배움의 성과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교육청에서도 지속적으로 학교 현장 지원을 위한 정책을 마련하고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제41회 스승의 날을 축하하며 업무재구조화 노력 등 학교 현장 지원 체제를 구축하여 교사가 사업과 업무 중심이 아닌 교육과정 중심으로 교육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교육청은 수업지원교사 운영, 학교지원센터 운영, 행정실무원 및 교육과정지원인력(기간제교사) 배치, 공문발송 최소화, 교육과정 중심의 학교업무 최적화 등을 통해 학교가 교육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평가 혁신, 리더십 혁신, 행정지원 혁신’과제를 추진하면서 학교교육 내실화를 기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