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안산시, 태풍·호우 등 여름철 자연재난 24시간 대응체제 돌입

10월15일까지…재해 우려 지역 예찰 강화·인명·재산피해 최소화

신정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5/17 [08:56]

안산시, 태풍·호우 등 여름철 자연재난 24시간 대응체제 돌입

10월15일까지…재해 우려 지역 예찰 강화·인명·재산피해 최소화

신정식 기자 | 입력 : 2022/05/17 [08:56]


[미디어타임즈=신정식 기자] 안산시는 이달 15일부터 10월15일까지를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 기간으로 지정하고 시민 인명과 재산피해 최소화를 목표로 24시간 대응체제에 돌입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기상정보 수집·분석을 통한 선제적 재난대응을 위해 평상시에도 24시간 상황관리 체제를 유지하고, 기상특보 시에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단계별 비상 근무 체제로 전환한다.

앞서 시는 여름철 자연재난에 대비해 기능별 실무반을 편성하고 관계부서·기관 간 협조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수방장비 전수점검 등을 실시했다. 아울러 산사태 취약지역과 급경사지, 저지대 도로, 해안가 등 재해 발생이 우려되는 시설에 대한 사전 현장점검도 마쳤다.

또 지역자율방재단을 활용한 예찰 강화 및 국민행동요령 홍보 캠페인 등을 실시해 민관 합동으로 재난 상황에 총력 대응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여름철 발생할 수 있는 재난 상황에 철저하게 대비하고, 관계기관, 지역자율방재단 등 가용 인력·장비를 총동원해 시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