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광주시, 거주자 우선 주차장 공유사업 시행

신정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5/17 [11:22]

광주시, 거주자 우선 주차장 공유사업 시행

신정식 기자 | 입력 : 2022/05/17 [11:22]


[미디어타임즈=신정식 기자] 광주시는 주택밀집 지역의 주차난 완화를 위해 ‘거주자 우선 주차장 공유사업’을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 사이에 출근, 외출 등으로 배정자가 주차구획을 이용하지 않는 시간 동안 스마트폰 앱 ‘모두의 주차장’을 통해 주차 공간을 공유하고 주차를 필요로 하는 일반 시민들이 주차 공간을 확인하고 이용하는 방식이다.

모두의 주차장 앱을 실행하면 지도 화면에 주차 가능 위치가 표시되고 주차장 선택과 이용 시간설정, 결제까지 할 수 있으며 요금은 30분당 600원이다.

시는 주차공유 활성화를 위해 이용자가 납부한 주차요금의 50%를 ‘모두의 주차장’ 앱 내 개인별 마일리지로 공유자에게 지급할 예정이다. 거주자 우선 주차장 공유사업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광주도시관리공사 통합주차관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주차면 1면을 조성하는데 5천여만원의 예산이 소요됨을 감안하면 이번 사업으로 60억여원의 예산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홍보를 통해 주차공유를 활성화하고 공유주차면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 올바른 주차공유 문화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