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소방청, 지진대비 호남권 특수구조기관 통합대응 훈련

한빛원자력 발전소 사무동 건물 붕괴 등 다수 사상자 발생 상황

신정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6/10 [09:00]

소방청, 지진대비 호남권 특수구조기관 통합대응 훈련

한빛원자력 발전소 사무동 건물 붕괴 등 다수 사상자 발생 상황

신정식 기자 | 입력 : 2022/06/10 [09:00]


[미디어타임즈=신정식 기자] 중앙119구조본부는 6월 10일 전라남도 영광군에 위치한 ‘영광스포티움’에서 인명구조 ‘통합대응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드론·방사선 선량률 측정기·납 차폐복 등 32종 580점의 방사능 장비가 동원되는 이번 훈련은, 규모 6.5 강진으로 전라남도 영광군 한빛원자력발전소 건물이 붕괴되고 계속된 여진으로 한빛 2호기에서 방사능이 누출되는 등 다수 사상자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하고 시나리오 없이 훈련이 진행된다.

중앙119구조본부 호남119특수구조대, 호남권 4개 시・도(광주, 전남, 전북, 제주) 특수구조대와 영광군청, 한빛원자력본부, 영광군보건소 등 14개기관 132명이 훈련에 참여한다.

복합재난 상황을 가정한 이번 훈련은 선착소방대는 지진발생에 따른 상황전파와 긴급구조기관 및 지원기관 간 역할조정, 임무분담이 주어지고 화재진압에 나선다.

특수구조대는 보호복을 착용 후 제독소 설치 및 인명구조활동을 실시한다.

한빛원자력본부는 자위소방대의 현장활동과 방사선대책조를 가동한다.

이번 훈련은 사고 초기대응과 인명구조, 방사선탐지 및 제독 등을 호남권 특수구조기관 간 유기적인 협업을 통한 통합대응에 중점을 두고 실시한다.

현재, 소방청은 전국 4개 권역(수도권, 영남권, 호남권, 충청・강원권)별로 매년 특수구조대를 주축으로 합동훈련을 펼치고 있다.

조인재 중앙119구조본부장은“평소 출동과 훈련으로 현장대응력을 높이고 있지만 방사능 누출 등 특수재난의 경우 위험도가 높아 각 기관간 협업과 공조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훈련을 통해 국민의 안전을 도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