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인천대 전기공학과 김준동 교수, 57회 발명의날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수상

신정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6/14 [17:42]

인천대 전기공학과 김준동 교수, 57회 발명의날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수상

신정식 기자 | 입력 : 2022/06/14 [17:42]

 

[미디어타임즈=신정식 기자]  인천대학교(총장 박종태)는 57회 발명의 날 기념식에서 본교 전기공학과 김준동 교수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하였다고 밝혔다.

 

김준동 교수는 세계적으로 드문 투명 태양광 발전 시스템 개발에 성공하였으며, 해당 기술의 진보의 상당성을 인정받아 출원 50여 일 만에 특허 등록된 바 있다. 이후로 유관 기술을 통해서 40여 건의 특허를 출원/등록하였으며 (생애 특허 100여 건), 250여 편의 학술지 논문 발표, 10여 건의 기술을 이전하였다.

 

고체 기반의 투명 태양전지를 근간 기술로 하여, 인공안구 (Artificial eyes), 인공 광 시냅스 (빛을 이용한 신경 연결 메카니즘), 뉴로모픽 센서, 바이오닉스 (Bionics), 해수(海水) 분해 수소 생산 및 광물 추출 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큰 파급을 내고 있다.

 

이를 통해서, 조선일보, 중앙일보 등의 국내 언론과 Yahoo finance, Yahoo News, MarketWatch (미국), Tech times (미국), Electronics weekly (영국) 등의 해외 언론에도 크게 보도된 바 있다.

❍ 김 교수는 HDC 아이콘트롤스 (현 HDC랩스), 한국지엠 등 유관 기업과 기술의 실용화에 노력하였으며, 살아 움직이는 특허 기술의 실용화를 추구하고 있다.

 

발명가로서 또한 교수로서 학문 후속 세대에게 학문과 기술의 연계성 및 기술 사업화에 대한 교육을 접목하고 있으며, 지적재산권에 대한 가치의 중요성을 금요일의 과학터치 (한국연구재단), YTN 사이언스, 아리랑뉴스 등을 통해 전파하고 과학의 대중성에도 노력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