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산업부, 미래차 인스트럭터(교수·강사) 양성 본격 추진

미래차 인스트럭터 교육 및 생태계 조성 간담회 실시

신정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6/27 [13:01]

산업부, 미래차 인스트럭터(교수·강사) 양성 본격 추진

미래차 인스트럭터 교육 및 생태계 조성 간담회 실시

신정식 기자 | 입력 : 2022/06/27 [13:01]


[미디어타임즈=신정식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6.27(월) 15시 대림대학교 자동차관에서 ‘미래형자동차 현장인력양성 인스트럭터 교육 및 생태계 조성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행사는 친환경 자동차ㆍ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분야 전문인재를 키울 수 있는 교수ㆍ강사가 절대적으로 부족하여, 학생 및 재직자들을 전담하여 가르칠 수 있는 교수ㆍ강사진을 확보하고, 미래차에 적합한 교육역량 강화가 필요하다는 학계ㆍ업계의 요구에 따라, 6.27(월)~6.28(화) 이틀간 마련되었다.

올해는 우선적으로 교육수요가 가장 높고, 국민의 삶의 질 제고를 위해 시급성이 요구되는 정비 등 현장기술인력의 역량을 강화하고자 '미래형자동차 현장인력양성사업'의 주관 및 참여기관 과제책임자, 참여교수, 연구원 등을 대상으로 전기차에 대한 고전압 안전 교육 및 기초 정비교육, 전기차 분해ㆍ조립 등 이론과 실습을 병행하여 교육을 실시하였다.

아울러, 권역별 6개 참여대학에 현장인력양성 교육기관 현판을 수여하였으며, 미래차 분야 인력양성 프로그램의 다양화와 규모 확대, 전문 인스트럭터 양성 집중 지원 등 전문인재 양성 기반 마련을 위한 참석자 간담회를 실시하였다.

산업부는 앞으로 지속적인 전문인재 양성 및 연구개발과 함께 인스트럭터 교육도 병행 추진함으로써 전문 인재의 미래차 직무 전환, 산학연 협력프로젝트 발굴ㆍ운영 등을 중점적으로 지원하는 가치투자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또한, 현장인력양성사업에서 나아가 미래차 인력양성사업에 참여하는 기관 전체의 참여교수, 연구원 등에 대한 인스트럭터 교육을 확대 실시할 계획이며, PHEV(Plug in Hybrid Electric Vehicle), FCEV(Fuel Cell Electric Vehicle) 등 교육대상 차종을 지속적으로 추가하여 교육과정을 확대ㆍ공급해 나갈 계획이다.

산업부 박재영 제조산업정책관은 "신산업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시장선점을 위한 전략 기술을 육성해나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전문인재를 양성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기업이 희망하는 우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서는 전문 인스트럭터를 확보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밝혔다.

이어서, "올해 미래형자동차 현장인력양성사업에 참여하는 6개 대학, 25명을 시작으로, ‘23년 중 미래차 인력양성사업 참여기관 전체인 18개 대학, 120명에 대해 미래차 특화교육을 확대하여 추진할 계획이며, 나아가 ‘30년까지 자동차 관련 학과 교수 및 강사 등 600명 이상의 미래차 전문 인스트럭터를 배출하겠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