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김향기, 김민재 위해 몸 던졌다? 첫 만남부터 초밀착 눈 맞춤 ‘심쿵’

이옥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7/21 [13:43]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김향기, 김민재 위해 몸 던졌다? 첫 만남부터 초밀착 눈 맞춤 ‘심쿵’

이옥수 기자 | 입력 : 2022/07/21 [13:43]


[미디어타임즈=이옥수 기자]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김민재, 김향기가 벼랑 끝에서 운명적인 첫 만남을 갖는다.

오는 8월 1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연출 박원국, 극본 박슬기·최민호·이봄,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미디어캔·일취월장) 측은 21일, 유세풍(김민재 분)과 서은우(김향기 분)의 아찔한 첫 만남을 포착했다. 서로에게 동아줄이 되어줄 두 사람의 인연이 어떻게 시작될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시즌제로 제작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은 침 못 놓는 천재의원 유세풍이 반전과부 서은우와 괴짜스승 계지한(김상경 분)을 만나 심의로 거듭나는 행복 처방극. 아픈 자들에겐 따뜻한 처방을, 나쁜 놈들에겐 통쾌한 한 방을 날리는 조선판 정신과 의사들의 활약이 유쾌한 웃음과 힐링을 선사한다.

무엇보다 서로의 아픔과 결핍을 채워가며 진정한 ‘심의’로 성장해 갈 유세풍과 서은우의 ‘쌍방구원’ 서사에 쏠리는 관심이 크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예사롭지 않은 첫 만남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탁월한 침술과 고운 외모를 가진 유세풍은 모두가 선망하는 내의원 스타이자 수석 의원. 그러나 총기 잃은 허망한 눈빛은 그에게 불어닥친 풍파를 짐작게 한다. 절벽을 향해 가는 유세풍을 발견한 서은우는 깜짝 놀란 얼굴.

위험을 무릅쓰고 그를 구하기 위해 몸을 던진 서은우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첫 만남부터 벼랑 끝 ‘아슬아슬’ 초밀착 눈맞춤을 하게 된 유세풍과 서은우. 서로에게 동아줄이 되어줄 두 사람의 인연이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해진다.

이어진 사진 속 실의에 빠진 유세풍에게 ‘살아야 할 이유’를 전하려는 듯한 서은우의 반짝이는 눈빛도 이들 관계성을 더욱 궁금케 한다.

밝고 씩씩한 과거와 달리 서은우는 갑작스러운 혼인으로 인생이 180도 달라졌다. 하루아침에 비자발적 열녀 신세가 된 그는 유세풍과 재회하며 극적인 변화를 맞는다고. 짙은 어둠 속 절망의 늪에 빠진 유세풍과 서은우는 서로에게 ‘살아야 하는 이유’를 일깨운다.

김민재는 두 사람의 관계를 두고 ‘북극성’이라고 표현했다. 이어 “마음의 길을 잃어 헤맬 때 서로에게 희망을 주는 존재”라고 덧붙였다. 김향기는 “서로가 세상을 좀 더 사랑스럽게 바라볼 수 있게 힘이 되어주는 존재”라며 ‘소울메이트’라고 정의했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군주-가면의 주인’ 등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은 박원국 감독과 박슬기, 최민호, 이봄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오는 8월 1일(월) 밤 10시 30분 tvN에서 첫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