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인천경제청, 인천의 꿈을 향한 송도 워터프런트 그 첫 번째 서막

착공 3년3개월만 첫 단계 사업 완료…보도교·공원·수변데크·물놀이 시설 등 설치
1-2단계 내년 초 착공·2단계 올해 행정절차 마무리해 2024년 착공 2027년 준공

김광한 기자 | 기사입력 2022/07/27 [23:00]

인천경제청, 인천의 꿈을 향한 송도 워터프런트 그 첫 번째 서막

착공 3년3개월만 첫 단계 사업 완료…보도교·공원·수변데크·물놀이 시설 등 설치
1-2단계 내년 초 착공·2단계 올해 행정절차 마무리해 2024년 착공 2027년 준공

김광한 기자 | 입력 : 2022/07/27 [23:00]

 

[미디어타임즈=김광한 기자]  인천의 꿈을 향한 송도 워터프런트 그 첫 번째 단계의 사업이 준공되면서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이 해양 친수도시로 태어나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7일 첫 단계 사업 현장에서 유정복 인천시장을 비롯한 지역구 국회의원, 지역주민 등 2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송도 워터프런트 1-1단계 사업의 준공식을 개최했다.

 

지난 2019년 4월 착공, 3년3개월만에 준공된 1-1단계 사업은 송도 워터프런트 조성과 관련한 첫 사업이다. 지난 2012년 1월 송도 워터프런트 프로젝트 추진 계획이 수립된 이후 여러 절차들을 거쳐 드디어 첫 단계 사업이 완료된 것이다.

 

총 790억원이 투입된 1-1단계 사업에는 바다와 6공구 유수지를 연결하는 수로 930m, 수문 1개소, 보도교 2개소, 공원 4개소, 자전거도로 등이 조성됐다. 또 수변 데크, 물놀이 시설, 대포분수 등 친수공간이 설치돼 수변을 가까이 즐길 수 있다.

 

워터프런트 사업은 송도국제도시의 수로와 유수지 21.2km를 바다와 ‘ㅁ’자 형태로 연결하여 조위차를 이용한 해수의 순환 체계를 구축하여 수질을 개선하고, 집중 호우 시 유수지 용량을 확보하기 위한 사업으로, 조성된 수로와 호수를 활용해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해양 생태도시를 건설하고 관광산업 활성화를 목표로 단계별로 추진 중이다.

 

 

이번에 준공된 1-1단계에 이어 6공구 유수지와 아암유수지를 연결하는 1-2단계 사업은 내년 초 착공 예정이다. 길이 5.7km, 폭 400m의 남측수로를 조성하는 2단계 사업은 올해 타당성조사, 지방재정투자심사 등 사전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개발계획 변경과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동시에 추진해 오는 2025년 착공해 2027년 준공할 계획이다.

 

송도 워터프런트 사업이 완료되면 해수를 유입, 약 15일간의 순환을 통해 2~3등급 이상의 수질(인천 앞바다와 동일한 수준)을 유지할 수 있게 된다. 평상시 관리 수위를 평균 해수면 1m로 관리하고 집중호우 등이 발생할 경우 계획 홍수위 3.5m까지 약 1,000만 톤의 담수능력을 확보, 침수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인천경제청은 앞으로 마리나 시설, 수상레저 스포츠시설 등을 유치,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해양생태 도시를 조성,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글로벌 도시로서의 품격과 가치를 상승시킬 계획이다.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은 “워터프런트 1-1단계 준공을 시작으로 송도국제도시가 해양친수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후속 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