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군포시의원들, 수해 현장 곳곳에서 봉사

-SNS 접수 청원, 집행부에 전달해 복구 이뤄지게 조치도

신정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8/12 [16:46]

군포시의원들, 수해 현장 곳곳에서 봉사

-SNS 접수 청원, 집행부에 전달해 복구 이뤄지게 조치도

신정식 기자 | 입력 : 2022/08/12 [16:46]

▲ 지난 10일 수해 복구 지원활동에 참여한 군포시의회 의회사무과 직원들.    

 

[미디어타임즈=신정식 기자]  군포시의회 의원들이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SNS)를 적극 이용, 지역 내 수해 현장을 발 빠르게 찾아내 피해복구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다.

 

시의회에 의하면 제9대 의회 의원들은 호우가 집중된 지난 8일 밤부터 개별 SNS로 군포시민들의 피해 제보와 복구 활동 청원을 받아 지원에 나섰다.

 

먼저 폭우 피해가 심한 곳으로 제보받은 장소를 직접 방문해 현황을 파악, 군포시 재난 관리 부서에 직․간접적으로 전달함으로써 신속한 대처가 이뤄지게 유도했다.

 

또 장애인이나 노인 등 수해 대응에 취약한 계층의 주거지는 직접 방문해 임시 보호소를 안내하거나 피해 지원 요청 방법을 설명하는 동시에 물에 젖은 가구나 가전 등을 치우는 봉사활동도 수시로 펼쳤다.

 

군포시의회 이길호 의장은 “시민의 재난 피해복구, 어려움 해소를 위해 시간대를 가리지 않고 수해 현장을 찾아 지원활동을 펼치는 의원들에게 무척 감사하다”며 “틈틈이 9월에 예정된 행정사무감사 준비, 다른 지역구 민원까지 해결하는 의원들이 존경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군포시의회 의회사무과 직원들도 지난 10일 폭우 피해가 심한 주택 지역을 찾아가 수해로 못 쓰게 된 가재 정리를 돕는 등 수해 복구에 힘을 보탰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