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인천시, 국가안전시스템 개편 관련 조치사항 논의

24일‘시민안전정책회의’서 지자체, 소방, 경찰 등 협력체계 강화하기로

김광한 기자 | 기사입력 2023/03/24 [17:42]

인천시, 국가안전시스템 개편 관련 조치사항 논의

24일‘시민안전정책회의’서 지자체, 소방, 경찰 등 협력체계 강화하기로

김광한 기자 | 입력 : 2023/03/24 [17:42]


[미디어타임즈=김광한 기자] 인천광역시는 24일, 시, 군․구, 소방, 경찰 등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시민안전정책회의를 개최하고, 정부가 최근 발표한 '국가안전시스템 개편 종합대책'을 공유하고 지자체 차원의 조치사항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지난해 이태원 참사 직후부터 21개 관계부처 합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민간전문가와 국민, 지자체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새로운 위험에 상시 대비하고 현장에서 작동하는 국가 재난안전관리체계를 확립을 위한‘국가안전시스템 개편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여기에는 인파사고 재발방지 대책을 포함해 △새로운 위험 예측 및 상시 대비체계 강화, △현장에서 작동하는 재난안전관리체계 전환, △디지털 플랫폼 기반의 과학적 재난안전관리, △실질적인 피해지원으로 회복력 강화, △민간참여와 협업중심 안전관리 활성화 등 5대 전략과 65개 세부 추진과제가 담겨 있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국가안전시스템 개편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서는 지역안전을 책임지는 지자체와 소방, 경찰 등 재난관리책임기관의 역량과 협력체계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24시간 빈틈없는 재난상황 관리와 신속한 상황 공유 및 공동대응을 위해 앞으로 재난안전통신망 활용 훈련 등을 통해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봄철을 맞이해 지역 축제와 문화·체육행사 등 야외 행사가 많아지면서 주최․주관자가 없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행사에 대한 안전관리, 현장 인파 질서유지 등의 기관별 역할과 협력체계를 점검하고 재난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박찬훈 시 시민안전본부장은 “정부의 국가안전시스템 개편 종합대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서는 지자체의 협조가 중요하므로 군․구에서도 관심을 갖고 세부추진과제에 적극 동참해주기 바란다.”면서, “봄철 다중밀집 행사의 안전관리 협조체계 구축을 통해 시민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