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배우반상회' 다니엘 헤니,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 끝나고 스트레스 받았다? 아내와 처음 만난 이야기까지! 러브스토리 최초 공개

이옥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1/30 [12:05]

'배우반상회' 다니엘 헤니,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 끝나고 스트레스 받았다? 아내와 처음 만난 이야기까지! 러브스토리 최초 공개

이옥수 기자 | 입력 : 2024/01/30 [12:05]


[미디어타임즈=이옥수 기자] 미국 LA에서 배우 노상현과 다니엘 헤니의 특급 만남이 성사된다.

오늘(30일) 방송될 JTBC ‘배우반상회’(CP 손창우, PD 정종욱)에서는 노상현이 D사 본사 미팅을 위해 미국으로 떠난다. 노상현은 다니엘 헤니를 만나 농구를 하고 할리우드 미팅 노하우를 전수 받으며 특별한 시간을 보낸다.

먼저 두 사람의 농구 대결은 비주얼과 승부욕 모두 폭발해 보는 재미를 유발한다. 농구선수로 활동 당시 각종 신문에 보도되며 이름을 날렸던 다니엘 헤니와 이를 모르는 노상현은 흥미진진한 농구 게임으로 승부를 가린다.

진 사람이 수행할 벌칙이 정해지자 조한철은 “같이 못 놀겠다”고 빠르게 포기해 궁금증이 일고 있다.

특히 다니엘 헤니는 신인 시절 한국에서 드라마를 촬영했던 때를 떠올린다. 생방송 수준으로 촬영했고 촬영이 끝나자마자 당일 방송을 위해 필름을 편집실로 전달했던 그 시절 촬영 현장의 기억을 꺼내 지켜보던 반상회 멤버들의 공감을 산다.

더불어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이 끝나고 나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해 과연 다니엘 헤니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지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할리우드에서 연기 활동을 먼저 해본 경험자로서 우러나오는 다니엘 헤니의 현실적인 조언은 귀를 기울이게 만든다.

스튜디오에서 반상회 멤버들도 저마다 작품 사전 미팅 팁을 꺼내며 그중에서도 김지석이 빅 픽처가 숨겨진 기상천외한 전략으로 현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프랑스 파리에서 여행 중이던 다니엘 헤니가 갑자기 들어온 영화 오디션 때문에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전력을 다해 오디션 영상을 촬영한 일화도 들을 수 있다.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도 최초 공개, 아내와 처음 만나게 된 이야기를 전한다.

JTBC ‘배우반상회’는 항상 성장과 변신을 꿈꾸는 배우들이 아지트에 모여 이들의 일상을 관찰하는 멤버십 리얼 버라이어티. 오늘(30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