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0(목)

의정부 2030청년 111인 제2회 청년의 날 기념, 희망을 공약한 이재명 후보 지지선언

청년의 삶을 이해하고, 또한 안전과 행복해질 권리를 보장할 청년 정책의 선도주자, 이재명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22 18: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의정부 2030청년 111인 제2회 청년의 날 기념, 희망을 공약한 이재명 후보 지지선언
제2회 청년의 날을 맞이하여 경기도 의정부 2030 청년 111명이 청년에게 희망을 공약한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전국ㆍ전연령에서 압도적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를 지지하는 의정부 2030 청년 111명이 18일(토) 오전 11시 의정부시 소재 경기북부청사 경기평화광장 앞에서 청년에게 희망을 공약한 이재명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생의 첫 투표권이 주어진 만 18세 청소년부터 2030 세대의 주인공인 대학생, 취준생 등 의정부 청년 111명은 지지선언에서 “포용적 대전환으로 청년 생애주기 전반에 희망과 활력을 불어넣어 줄 수 있는 대선 후보, 그 사람이 바로 이재명 후보”라고 지지 이유를 밝혔다.

이들은 “우리 청년들은 생애주기 전반에서 고통받고 있다”며 “사회 첫발을 내딛는 대학에서는 등록금과 생활비로 끼니를 걱정하며 휴학과 복학을 반복하고 있으며, SNS 불법사금융, 내 집 마련에 대한 기대감 상실, 또한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구직난 등은 청년들의 삶을 더욱 옥죄고 있다”며 청년으로서의 고통을 호소했다.

박종민 의정부 2030청년 111인 공동대표는 "불공정과 불평등한 사회 속에서 내일은 더 나아질 수 있다는 희망은 사라지고, 끝내 젊은 청춘이 목숨을 놓아야 하는 안타까운 현실 속에서 외로움과 두려움을 동시에 느끼고 있다"라며 "대물림되는 반칙과 특권, 능력과 자본에 의존하는 경쟁 위주의 교육환경, 젊은 청년이 생활고에 시달리다 죽음을 선택할 수 밖에 없는 비극은 더 이상 남의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정원희 공동대표는 “누구도 청년에게 귀를 기울여주지 않던 2015년, 성남시장 시절의 이재명은 청년 배당 복지정책을 전국 최초로 제시했고, 2021년 경기도청년기본소득 등의 정책 기조를 변함없이 이어가고 있다”며 “그 누구보다도 청년 정책의 선도주자로서 우리 청년의 삶을 이해하고, 안전과 행복해질 권리를 보장할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제2회 맞이하는 청년의 날'은 매년 9월 3째주 토요일로 청년의 권리보장 및 청년발전의 중요성을 알리고, 청년문제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제정한 법정기념일이기에 이번 의정부 2030청년의 이재명 후보 지지선언의 의미가 크다고 볼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104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의정부 2030청년 111인 제2회 청년의 날 기념, 희망을 공약한 이재명 후보 지지선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