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5(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03 22: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2월 4일부터 2월 10일까지 관내 7개소 종합사회복지관을 임시휴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종합사회복지관은 특정계층이 아닌 모든 연령대를 대상으로 하는 다중시설이다. 시는 설 연휴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방지를 위한 긴급회의를 실시하고, 종합사회복지관 등에 마스크 25,000매, 손소독제 270여개를 배부했다. 마스크는 복지관 이용자에게 배부하고, 이용자의 입실 때마다 손소독제를 사용케 하고 비접촉 체온계로 열 체크 후 복지관을 이용토록 해왔다.

 

또한 관내 헬스장 일부 운영정지, 면역력이 약한 유아 및 어르신 프로그램의 휴강, 경로식당 운영 대신 도시락으로 대체하여 이용자의 불편함을 최소화하면서 다수의 사람이 모이는 상황을 억제해 왔다.

 

그러나 최근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됨에 따라 임시휴관의 조치를 내렸다.

시 관계자는 “임시휴관을 하더라도 이용자 분들이 불편함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시락과 반찬배달, 어르신 재가보호 서비스 등은 정상추진하며, 철저한 소독과정을 거쳐 운영하기로 하였다. 아울러 큰 행사 등은 취소 혹은 보류하는 등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시는 24시간 비상근무체제를 실시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및 확산방지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36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양시, 2월 10일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방지 위해 종합사회복지관 7곳 임시휴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