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8(수)

화성시, 코로나19 추경 1,316억 편성…생계 수당 등 지원

화성시 관내 3만3천 자영업자에게 200만원 지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11 22: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화성시(시장 서철모) 가 코로나19 지역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재난생계수당 등 총 1천316억 원 규모의 추경을 긴급 편성했다.      

 

이번 긴급 추경은 지난 9일 서철모 화성시장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을 위한 구제 정책을 중앙정부에 직접 건의한데 이어 실질적인 자구책 마련을 위해 추진됐다.

 

서 시장은 11일 오후 5시  긴급 언론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사태라는 비상 상황에서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는 자영업자와 시민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정책 마련에 중점을 뒀다며” 추경 편성 현황과 방향을 밝혔다.

 

우선적으로 시는 660억 원을 투입해 전년 동기간 대비 매출액이 10% 이상 감소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평균 200만 원의 긴급생계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상시 근로자 수 10명 미만인 기업 약 3만3천여 업체가 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단, 유흥업, 도박, 사행성 등 정부 정책자금 지원 제외 대상 업종은 제외된다.

 

일자리가 축소된 일용직, 대리기사, 택시기사, 아르바이트생 등 소득상실계층에게는 총 60억 원의 긴급 복지 자금이 투입된다. 
 
또한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인한 24시간 휴업 또는 폐장으로 직접 피해를 입게 된 소상공인에게는 총 20억 원을 편성해 업소당 2,000만 원 손실보전금이 지원된다.

 

지역경제 회복과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아동양육 한시 지원 275억 원 ▲어린이집 운영비 한시 지원 21억 원 ▲소상공인 특례보증 및 이자차액보전 30억 원 ▲중소기업 특례보증 10억 원도 추가 편성됐다

 

 또 코로나19의 여파로 위축된 소비심리를 살리고 경제위기를 조기 극복할 수 있도록 지역화폐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시는 당초 지역화폐 발행 목표액인 240억 원을 950억 원으로 상향하고 오는 4월 1일부터 신규 가입자와 기존 가입자를 대상으로 100억 원 상당의 경품행사도 벌일 계획이다.

 

이외에도 소상공인 상하수도 요금과 공영주차장 주차요금을 감면해 각각 약 49억 원, 52억 원의 예산 지원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서 시장은 “지역의 골목상권,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그리고 중소기업이 살아야 시민이 함께 살 수 있다”며, “이번 추경으로 이분들이 대한민국 경제주체로서 당당한 역할을 되찾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는 이밖에도 이번 추경안에 보건소 선별진료소 장비지원과 방역물품 구입, 입원 격리자 및 자격리자 생활지원, 장애인직업재활시설 마스크 생산설비 기능보강 등을 담았다.

        

 

태그

전체댓글 0

  • 676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화성시, 코로나19 추경 1,316억 편성…생계 수당 등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