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8(수)

코로나19 중증환자 응급진료센터, 시·도별 2개 이상 운영한다

사전환자분류소, 중증도·감염여부 분류… 중증응급환자 별도구역서 응급처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12 09:4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보건복지부와 시·도가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중증응급환자를 책임지고 진료하는 ‘중증응급진료센터’를 시·도별로 2개 이상 지정·운영한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응급실 감염을 우려한 응급실의 중증응급환자 미수용으로 인한 중증응급환자의 치료 적기(골든타임)를 놓치게 되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서다.

0

이렇게 지정되는 중증응급진료센터는 사전환자분류소에서 중증도와 감염여부를 분류하며, 코로나 확진·의심(발열, 호흡기 증상 등) 중증응급환자는 별도 격리진료구역에서 응급처치를 제공한다.

또한 이 센터는 코로나 의심증상이 있는 중증응급환자에 대한 집중 진료를 위해 경증환자의 응급실 진입을 제한한다.

0

정부는 중증응급진료센터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건강보험의 의료수가를 추가 적용하며, 격리진료구역 설치비 및 이동식 X-Ray 등 장비 구입비 등을 지원한다.

또한 중증응급진료센터의료진이 안전하게 응급처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보호장구 등을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

복지부와 소방청은 중증응급진료센터 지정 현황을 반영해 코로나19 감염 가능성 및 중증도를 기준으로 적정 병원 이송체계를 마련했고, 이를 통해 환자가 신속하게 적정한 응급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중증응급환자가 코로나 의심증상으로 인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관할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중증응급진료센터가 신속하게 지정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707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중증환자 응급진료센터, 시·도별 2개 이상 운영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