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8(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25 15:5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코로나19, 언제 끝날지 모르는 가운데 최 일선에서 고군분투 하는 시흥시 선별진료소 간호사들의 격는 고충이 우리들의 마음을 아프게 한다.
 
코로나19을 처음 접하는 만큼 공포와 불안감, 또한 감염을 피하기 위해서 어디까지 조심해야 하는지 확실한 답이 없기 때문에 더욱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간호사 모두가 최대한의 안전장비를 갖추고서 진료를 보는 상황이다.
 
선별진료소에서 감염을 막기 위해 레벨D 방호복과 보호구는 N95 마스크, 일회용 장갑, 덧신으로 구성된 보호 장비다 입고 확산방지를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또 하나의 사투는 화장실도 참아야 하고, 보호복에 땀과의 싸움이 간호사들을 괴롭히고 있다.
방역 현장에서는 간호사 인력 충원이 더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확진자 들을 가장 가까이서 보살피는 일은 결국 현장 간호사들 몫이기 때문이다. 비상근무 체제가 장기화되면서 간호사들의 피로가 누적되고 있다.
 
모두가 표현 할 수 없는 두려움 가운데 묵묵히 최 일선에서 최선을 다하는 의료진과 간호사들은“정신적으로 힘든 자신과의 싸움을 이겨내면서 확진환자를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모습이 안타깝다.
 
한 의료진은 “진료소 소독 때문에 속이 울렁거려도 물을 마실 수가 없고, 얼굴이 간지러워도 긁지 못하고 참아야하고, 고글에 습기가 차서 앞이 잘 안보이고, 고글과 마스크 때문에 얼굴이 눌리고 귀도 아프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157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최 일선에서 간호사들의 고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