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2(목)

화성시, 기아차와 손잡고 미래차 산업 육성

-기아와 PBV(목적기반차량), 자율주행, 친환경차 등 모빌리티 사업 전방위 협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14 18: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국 최초 관용차 대체 EV카쉐어링 사업 도입

사진1-2. 화성시 기아차 친환경 미래차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체결식-2.JPG

화성시가 전국 최초로 관용차 대신 친환경 전기차 쉐어링 제도를 도입한다.

 

업무시간만 쓰고 주말엔 세워두던 관용차를 출퇴근 및 주말 여가차량으로 시민과 함께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화성시의 EV카쉐어링 사업은 온실가스 감축, 일자리창출, 포용적 경제성장의가치를 담은 화성시 그린뉴딜 정책의 대표 실행과제이다.

 

이에 시는 12일 시청에서 서철모 화성시장과 송호성 기아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친환경 미래차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시는 관용차 482대 중 200대를 순차적으로 친환경 전기차 카쉐어링으로 대체해 온실가스 저감은 물론 미래차 산업까지도 키워내겠다는 전략이다.

 

올해 총 30여 대가 교체되며, 기아 화성공장에서 생산되는 니로EV차량으로 진행된다.

 

차량의 소유 및 관리는 기아가 담당하고, 시는 저렴한 초기비용으로 IT솔루션과 수준 높은 차량관리 서비스를, 시민과 직원들은 합리적인 비용으로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시는 지난해 수도권 최초로 무상교통을 도입한데 이어 이번 카쉐어링으로 시민 이동권 보장 및 교통비 절감, 연간 410톤의 이산화탄소 저감까지 시너지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친환경 차량 확대 보급 ▲자율주행 기반 교통수단 실증 ▲PBV(목적기반차량)을 활용한 모빌리티 실증 등에 협력해 미래 자동차 산업 트렌드인 CASE(커넥티드·자율주행·공유·전동화)혁명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기아 송호성 대표이사는 “친환경 미래차 생태계에 성장에 있어 정부의 역할이 커지고 있는 시점”이라며, “협약을 계기로 화성시와 기아가 지속가능한 미래를 함께 열어갈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기아는 우리 시에 수도권 최대 자동차 생산라인을 운영하는 화성시 가족기업”이라며, “우리 시는 시민의 이동권을 보장하며, 다양한 모빌리티 사업을 추진하는 만큼 기아와 함께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도시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화성시와 기아는 지속가능한 친환경 도시 가치속에 지자체와 기업이 함께하는 지역협력형 ESG모델을 함께 만들어가자고 뜻을 모았다

태그

전체댓글 0

  • 243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화성시, 기아차와 손잡고 미래차 산업 육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