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2(금)

인천시, 그린 뉴딜 통해‘환경특별시 인천’으로 도약해 나갈 것

그린뉴딜 전문가들의 향후 추진방향에 대한 심도 깊은 조언 들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22 07:5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인천광역시는 3월 19일 인천형 그린 뉴딜 분과회의 개최를 통해 환경특별시 인천으로의 도약을 위한 발걸음을 본격화 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 5일 개최된 디지털 뉴딜 분과회의에 이어, 그린뉴딜 분야의 성과 점검과 향후 추진방향에 대한 논의를 위해 새롭게 마련된 자리이다.

이날 회의에는 안영규 행정부시장과 관계 공무원으로 구성된 인천형 뉴딜 추진단과 기후변화, 에너지 등 그린 뉴딜 관련 전문지식과 현장경험을 갖춘 전문가들로 구성된 특별위원회가 참여했다.

인천형 그린 뉴딜은 ‘환경‧안전 개선과 신성장동력 창출’을 목표로 총 78개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며, 2025년까지 총 5.6조원을 투자하여 일자리 5.8만개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그린 뉴딜과 관련한 전반적인 추진방향과 함께 ▲수소 관련 기관 업무협약 체결을 통한 수소산업 기반 구축, ▲해양·환경 정책 추진을 위한 컨트롤타워인 환경특별시 추진단 발족 등 최근 성과를 공유하고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인천형 그린 뉴딜의 향후 추진방향과 관련하여 심도 깊은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원동준 인하대학교 교수는 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지역 주도의 분산 에너지로의 전환 흐름과 최근 유럽의 탄소국경세 도입 논의 등을 소개하면서, 앞으로 인천의 산업, 기업들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저탄소·그린 산업으로의 체질 개선이 필수적임을 강조했다.

이희관 인천대학교 교수는 그린뉴딜과 관련한 성과지표 정리를 통해 사업 추진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해야 하며, 중앙부처 공모사업 등에 있어 환경특별시를 위한 인천의 노력들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필요가 있음을 조언했다.

윤하연 인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폐기물 거점 배출 등을 통한 양질의 자원순환 플랫폼 구축 등 인천형 그린 뉴딜을 위한 새로운 사업을 제안했다.

안영규 행정부시장은 “기후위기 대응과 2050 탄소중립 정책은 이제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이라면서,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과 탄소배출 감축이라는 두 축을 기초로 그린 뉴딜을 통해 환경특별시 인천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0305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천시, 그린 뉴딜 통해‘환경특별시 인천’으로 도약해 나갈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