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2(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30 09: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별첨1_인천국제공항 개항 20주년 기념식 사진.JPG

국토교통부(장관 변창흠)와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김경욱)는 지난 2001년 3월 29일 개항한 인천국제공항이 올해로 개항 20주년을 맞이하여, 29일 오후 개항 2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제1여객터미널(밀레니엄홀) 현장에서 개최된 이날 기념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진선미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강동석 초대 사장(건교부 전 장관), 박남춘 인천시장,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등을 포함해 국회, 공항 상주기관, 지자체 관계자 등이 참석하였으며,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오프라인 참석자를 최소화하고 비대면 온라인 생중계 방식을 병행하여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인천국제공항 개항 20주년을 기념하여 그간의 주요성과를 돌아보고 공항산업 발전과 인프라 확충 등을 위해 기여한 유공자(8명)에 대한 정부포상을 실시하였으며, 코로나19 위기극복과 항공산업 재도약을 다짐하는 '인천국제공항 新 비전 2030+ 선포식'을 진행했다.

 

인천공항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영환경의 구조적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공항의 개념을 이동을 위해 거쳐 가는 공간에서 벗어나 즐거움, 설렘 등 고객 본연의 가치가 창출되는 공간으로 재해석하고, We Connect Lives, Cultures and the Future의 新비전 제시를 통해 삶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사람중심 공항, 허브 그 이상의 문화 네트워크를 통한 품격있는 공항, 新 영역을 개척하며 패러다임을 혁신하는 미래공항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문화재청과 인천공항공사 주관으로 제1여객터미널에서 외국인 입국객을 대상으로 한 전통문화 홍보미디어 설치 제막식도 진행됐다.

 

대한민국의 관문이자 첫 인상을 심어주는 장소인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 설치된 세계 최고수준의 LED 디스플레이를 바탕으로 한국 전통문화를 모티브로 한 다양한 영상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으로, 첨단 IT기술과 전통문화를 융합한 각 50미터 길이의 미디어월(조선왕실보자기, 나전칠기, 전통춤, 한글, AI관광지도)과 4점의 키네틱아트 작품(스핀모듈, 모바일책가도, 전통문살, 조각보)을 전시한다.

 

인천공항은 이를 통해 방한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국의 매력적인 전통문화 콘텐츠를 뽐내고 IT 강국으로서의 국가브랜드 이미지를 한층 높일 수 있는 기회로 활용할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 개항 20주년 주요성과 

인천국제공항은 1992년 11월 착공식 이후 8년 4개월이라는 오랜 기간공항 건설이 진행되며 크고 작은 어려움을 극복하며 성공적으로 개항(2001.3.29.)한 이후로 1∼4단계 확장사업을 차질없이 진행하고 있다.

 

* (1단계) 1992∼2001, (2단계) 2002∼2008, (3단계) 2009∼2017, (4단계) 2017∼2024

 

이는 적극적인 정부의 정책지원과 국민의 성원이 있어 가능하였으며, 이에 힘입어 개항 이후 20년 만에 세계적인 공항으로 성장하며 국책사업 성공의 롤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인천국제공항은 2001년 개항 이후 국내 유일의 관문공항으로서 73개국 255개 노선을 연결하며 100개가 넘는 항공사 취항을 통해 국제화물 세계 3위(年 266만톤), 국제여객 세계 5위(年 7천만명)의 쾌거를 달성(2019년 기준), 명실상부한 글로벌 대표 허브공항으로 도약하였다.

 

 


1.jpg
개항이후 인천국제공항 주요 항공운송실적.

 

 

아울러, 인천국제공항은 국제공항협의회(ACI) 주관 세계공항서비스평가(ASQ)에서 최초로 12년 연속 1위(2005∼2016)를 차지하며 세계 일류 공항 운영 능력・노하우를 인정받았다.

 

이를 바탕으로 폴란드 신공항 전략적 자문 컨설팅, 쿠웨이트공항 제4터미널 위탁운영, 인도네시아 바탐공항 개발・운영 등 다양한 해외사업 수주(15개국, 30개 사업, 2억3천만불 규모)에 성공, 전 세계적으로 국제위상과 리더쉽도 크게 높아졌다.


2.jpg
해외사업 확대를 통해 국제위상 및 리더쉽 강화.

 

 

또한, 국내적으로도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2004년 이후 당기순이익을 기록하여 왔고, 특히 최근 5년간(2015-2019) 약 1조 8,600억 원의 정부배당을 실현(누적배당금 2조 5,800억 원)하는 등 국가재정에도 기여해 왔다.

 

국가 경제성장에 대한 기여 뿐 만이 아니라, 첨단 안전관리시스템 구축 및 관계기관 간 협업체계 강화 등을 통해 무사고・무중단 공항운영을 실현하고 지연운항을 최소화하여 공항 이용객 편의를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는데 앞장서왔다.

 

아울러, 공항이 단순히 정거장 역할만 수행하지 않고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항공산업 발전의 선봉장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공항주변 개발을 통해 항공산업 생태계를 확장하고, 생체인식・AI・로봇 등 4차산업 기술을 선제적으로 도입하여 인천공항을 “스마트공항”으로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 해왔다.

20210330_091845.png
인천공항 스마트기술 도입현황.

 

코로나19 위기 속 K-방역 선봉장 및 항공산업 버팀목 역할 수행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각 국가간 인적・물적 교류가 끊기는 등 전세계적인 위기상황에서, 수출입 물류・관광의 기반이 되는 핵심 기반산업인 항공산업의 생태계 붕괴를 막기 위해,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공항여객 수요가 대부분 감소(전년比 △83%)하여 경영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항공사, 지상조업, 공항입점업체 등 항공업계 전반을 대상으로 작년에 1조 2천억 원의 공항시설사용료 감면・납부유예 등 범정부 대책을 적극 지원하였고 올해도 이러한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공항 출·입국 全 과정에 촘촘한 K-방역체계를 선제적으로 구축하며 그 우수성을 전 세계에 널리 알렸으며, 아시아·태평양 최초로 ????ACI 공항방역인증*(AHA)????을 획득하는 등 국가 방역의 최전선에서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 Airport Health Accreditation : 글로벌 기준에 부합하는 위생・방역・안전관리 수준 인증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인천국제공항이 개항 이후 20년 만에 세계적인 공항으로 성장하기까지 인천국제공항의 기획 및 건설과정에 참여하신 분들과 정부의 정책적인 지원, 그리고 국민 여러분의 성원에 감사드린다”며,“앞으로의 20년에도 인천국제공항이 우리 국민이 자랑스러워하는 세계적인 공항으로 남을 수 있도록, 새롭게 수립한 비전2030+를 바탕으로 공항운영 전반의 미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71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개항 20주년 맞는 인천국제공항,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여는 세계 관문으로 비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