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유정복 인천시장, 갑진년 새해둥이에 축하 전해

- 새해 첫날 태어난 아기와 가족 찾아 축하와 격려
- 18세까지 1억 지원하는 「1억+ i dream」,“출산과 육아에 힘 보탤 것

이옥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1/01 [14:02]

유정복 인천시장, 갑진년 새해둥이에 축하 전해

- 새해 첫날 태어난 아기와 가족 찾아 축하와 격려
- 18세까지 1억 지원하는 「1억+ i dream」,“출산과 육아에 힘 보탤 것

이옥수 기자 | 입력 : 2024/01/01 [14:02]

▲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1일 남동구 가천대길병원 신생아실을 찾아 '1억+ i dream' 첫 수혜 신생아를 축하하고 있다.    

 

[미디어타임즈=이옥수 기자]  유정복 인천시장이 갑진년(甲辰年) 첫날 인천에서 태어난 새해둥이와 가족을 찾아 아이의 출생을 축하하고, 부모들의 출산과 육아에 힘을 보탤 것을 약속했다.

 

인천광역시는 유정복 인천시장이 1월 1일 가천대학교 길병원을 방문해 이날 태어난 아기와 가족들에게 축하와 격려를 전했다고 밝혔다. 이날 방문은 의료진의 지도하에 감염과 안전에 유의해 진행됐다.

 

이 병원에서는 오전 11시에 올해 첫 아기가 태어났다. 이날부터 인천에서 태어나는 아기들은 18세가 될 때까지 총 1억 원을 지원하는 인천시의 ‘1억 플러스 아이드림’(1억+ i dream) 사업의 첫 수혜자가 된다.

 

앞서 지난해 12월 18일 유정복 시장은 기자회견에서 국가정책의 사각지대를 보완하는 인천형 출생정책 ‘1억 플러스 아이드림’(1억+ i dream)을 발표함과 동시에, 정부의 획기적인 출생정책 대전환을 촉구한 바 있다.

 

‘1억 플러스 아이드림’(1억+ i dream)은 올해부터 인천에서 태어나서 자라는 아이들이 18세가 될 때까지 1억 원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개인별 여건에 따라 최대 3억 4천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정책 발표 이후 인천시민은 물론 타 시도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은 물론, 언론과 중앙부처, 서울, 경기, 부산 등 다른 지방자치단체의 문의도 이어지고 있다.

 

이날 유정복 시장은 “급격히 감소하는 출산율로 대한민국은 교육, 경제, 국방 등 사회 전반에 심각한 위기를 가져오면서 존폐의 대위기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2024년 갑진년에 태어나는 소중한 아이들이 인천을 넘어 대한민국의 인구 위기를 극복하는 베이비붐 세대가 되길 바라며, 인천시는 부모님들의 출산과 육아 부담을 덜어 드리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아기의 아버지는 “유정복 시장님이 우리 아이의 출산을 직접 축하해 주셔서 우리 가족에게 큰 선물이고, 인천의 출생 지원이 아기를 키우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