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교육부, 첨단 연구개발(R&D) 장비 구축에 537억 원 지원 세계 수준의 대학 연구를 돕는다

연구 과제당 평균 50억 원의 첨단 연구개발(R&D) 장비 구축 지원

신정식 기자 | 기사입력 2024/03/13 [19:52]

교육부, 첨단 연구개발(R&D) 장비 구축에 537억 원 지원 세계 수준의 대학 연구를 돕는다

연구 과제당 평균 50억 원의 첨단 연구개발(R&D) 장비 구축 지원

신정식 기자 | 입력 : 2024/03/13 [19:52]


[미디어타임즈=신정식 기자]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이광복)은 2024년 대학의 첨단 연구개발(R&D) 장비 도입 및 운영을 지원하는 ‘기반(인프라) 고도화’ 사업을 공모한다.

대학이 세계 수준의 연구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첨단 연구개발(R&D) 장비가 필수적이다. 이에 교육부는 기초과학연구역량강화사업에 첨단 연구개발(R&D) 장비 구축을 지원하는 ‘기반(인프라) 고도화’ 유형을 신설하여 올해부터 추진한다.

본 사업은 대학에서 제안한 총 10개 내외의 과제를 선정하며 연구 과제당 장비 구축비로 평균 50억 원을 지원한다. 또한, 장비 활용도를 높일 수 있도록 장비 운영·관리 및 개선, 전담운영인력 육성 및 운영, 공동활용 활성화 등에 5년간 연 5억 원을 지원한다.

신청 대상은 장비를 도입·운영할 수 있는 공간과 조직을 갖춘 대학(4대 과기원 제외) 내 설치된 대학부설연구소, 핵심연구지원센터, 공동실험실습관이다. 선정평가위원회 등은 장비 구축의 필요성, 도입 여건 및 활용 역량, 구축 및 운영 계획의 타당성, 공동활용 및 자립화 계획 등을 평가하여 선정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대학의 사업에 대한 이해도를 제고하고 원활한 사업 신청을 지원하기 위해 대전3월 13일(수)와 서울3월 15일(금)에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심민철 인재정책기획관은 “대학 연구 인력의 역량과 전문성에 비해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연구 기반은 상대적으로 취약했는데, 이번 사업을 통해 우수한 물적 · 인적 기반(인프라)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대학이 글로벌 수준의 혁신적인 연구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