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4000번째 장학금 주인공은 누구?" 용산구, 꿈나무 장학금 2억 6천만 원 지원

이달 18~29일, 동 주민센터나 재학중인 학교에 신청

이옥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3/18 [07:55]

"4000번째 장학금 주인공은 누구?" 용산구, 꿈나무 장학금 2억 6천만 원 지원

이달 18~29일, 동 주민센터나 재학중인 학교에 신청

이옥수 기자 | 입력 : 2024/03/18 [07:55]


[미디어타임즈=이옥수 기자] 서울 용산구가 이달 18일부터 29일까지 장학금 2억 6,000만 원을 전달받을 꿈나무 장학생 400명을 모집한다. 신청 대상은 공고일(3월 11일) 기준 1년 이상 용산구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초·중·고·대학생이다.

구는 교육의 기회균등과 잠재된 능력을 발굴할 수 있는 교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2013년부터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대학생은 지난해부터 추가됐다.

가정 환경이나 성적에만 기준을 두지 않고 다양한 끼와 재능을 살리기 위해 ▲일반 ▲지역사회 봉사 ▲성적 우수 ▲특기의 4개 분야로 구분해 선발한다.

1인당 지급액은 ▲초등학생(120명) 30만 원 ▲중학생(120명) 50만 원 ▲고등학생(120명) 70만 원 ▲대학생(40명) 200만 원으로 타 장학금과 중복 수혜는 불가하다. 대학생의 경우 국가장학금(한국장학재단) 전액 수혜 대상은 제외된다.

장학금 지원을 원하는 학생(초·중·고)과 학부모는 주소지 관할 동 주민센터(△일반 △지역사회 봉사)나 재학중인 학교(△성적 우수 △특기)에 신청할 수 있다. 단, 성적 우수나 특기 장학생 중 타지역 학교 학생은 학교장 추천을 받아 주소지 관할 동 주민센터에 신청할 수 있다.

대학생은(△일반 △성적 우수) 지역 구분 없이 주소지 관할 동 주민센터에 접수하면 된다.

신청서 등 관련 서식은 구 홈페이지 공고·고시란 또는 구 교육종합포털 공지사항 게시판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공고문을 참고하면 된다.

접수가 끝나면 구는 다음 달 중 장학기금운용심의위원회를 열어 장학생을 최종 선발한다. 이후 다가오는 ‘청소년의 달’을 맞이해 5월 21일부터 23일까지 소극장 ‘가람’에서 장학증서 수여식을 개최하고 장학금을 개인 계좌로 지급할 계획이다.

꿈나무 장학금은 ‘용산구 장학기금’ 이자 수익으로 마련한다. 2013년부터 11년간 3628명의 학생들에게 장학금 총 14억 9천여만 원을 전달했다.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자라나는 꿈나무들에게 용산구의 인재라는 자긍심을 가지고 꿈을 향해 성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2010년 ‘용산구 장학기금 설치 및 운용 조례’를 제정했다. 9년(2011~2019년)에 걸쳐 기금 100억 원 조성을 마무리했다. 2024년 현재 장학기금 규모는 108억여 원에 이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