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충북교육청, 충북교육사랑카드 적립금 전달식 가져

2003년부터 20년간 약 85억원 지원

편집 기자 | 기사입력 2024/03/18 [06:42]

충북교육청, 충북교육사랑카드 적립금 전달식 가져

2003년부터 20년간 약 85억원 지원

편집 기자 | 입력 : 2024/03/18 [06:42]


[미디어타임즈=편집 기자] 충청북도교육청은 18일, NH농협은행 충북영업본부로부터 도내 학교와 교직원이 사용한 교육사랑카드의 적립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 전달식에는 윤건영 교육감을 비롯하여 임세빈 NH농협은행 충북본부장 등 총 8명이 참여했다.

도교육청은 2003년부터 지난해까지 20년간 충북교육사랑카드 적립금으로 ▲난치병학생 1,067명 ▲소외계층학생 32,484명 ▲우수인재 4,716명 등에게 약 85억을 지원했다.

'충북교육사랑카드'는 도내 학생복지 증진을 위해 2003년부터 NH농협은행 충북영업본부와 신용카드 이용 협약을 체결하여 매년 교육사랑카드 사용금액의 0.6%~1%를 학생복지 기금으로 적립하고 있다.

올해 조성된 금액은 9억 7,338만원으로 ▲난치병 학생 ▲소년소녀가장 ▲조손․한부모․다문화가정 학생지원 등 학생복지사업에 전액 사용예정으로,

올해에 전달받은 적립금은 난치병 치료비 지원으로 5,000만원이 지원되며, 우수인재 육성과 소외계층(위탁가정(소년소녀가장)․한부모․조손․다문화가정) 학생들에게 1인당 20만원씩을 지원된다.

박종한 재정복지과장은 “충북교육사랑카드 사용 활성화를 통해 학생 복지사업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