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인천대학교 인문대학, 지역사회 지식나눔 인문학 특강 개최

신정식 기자 | 기사입력 2024/03/18 [09:35]

인천대학교 인문대학, 지역사회 지식나눔 인문학 특강 개최

신정식 기자 | 입력 : 2024/03/18 [09:35]

 

[미디어타임즈=신정식 기자]  인천대학교 인문대학(학장 이건상)이 시민과 학생, 교직원을 대상으로 인문학 특강을 개최한다.

 

인천대에 따르면 연수구 해돋이도서관과 공동으로 오는 3월 21일 ~ 4월 18일까지 총 5회에 걸쳐 매주 목요일(15:00~17:00)에 오프라인과 온라인으로 특강을 진행한다.

 

특강은 「사회의 심층을 추리하다」라는 대주제이며, 다양한 내러티브를 통해 망각되고 은폐된 진실을 폭로하면서 독자에게 불편함과 카타르시스를 동시에 안겨주는 추리소설이 동서양 문학작품에서 폭력과 범죄 등 사회의 병리 현상과 사회적 병폐를 어떻게 분석하고 묘사하고 있는지, 그리고 그 시사점은 무엇인지 탐구해 보고자 준비되었다.

 

이번 특강은 △ 3/21(목) 아서 코난 도일 -『주홍색 연구』(최혜림, 인천대), △ 3/28(목) 조르주 심농 - 『수상한 라트비아인』(성귀수, 번역가), △ 4/4(목) 아쿠타가와 류노스케 - 『라쇼몬』(이경화, 한국외대), △ 4/11(목) 애거서 크리스티 -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황승현, 인천대) △ 4/18(목) 김성종 - 『최후의 증언』(강용훈, 인천대) 과 같이 진행될 예정으로, 자세한 사항은 해돋이도서관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와 관련하여 인천대학교 인문대학은 “독자로 하여금 사회 심층에 관한 호기심과 불편한 진실에 관한 용기를 일깨우고 복잡하게 얽힌 현대사의 비밀에 한 걸음 다가가는 지적 즐거움을 배울 수 있도록 준비하였다”라고 밝히며 관심 있는 많은 시민의 참여를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