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용인특례시, 반도체 국가산단 연계 도로망 구축 박차

윤석열 대통령, 국가산단 입주 후 교통 수요 대응…국도 45호선 등 도로망 확충

신훈종 기자 | 기사입력 2024/03/27 [16:37]

용인특례시, 반도체 국가산단 연계 도로망 구축 박차

윤석열 대통령, 국가산단 입주 후 교통 수요 대응…국도 45호선 등 도로망 확충

신훈종 기자 | 입력 : 2024/03/27 [16:37]

 

 


[미디어타임즈=신훈종 기자] 용인특례시가 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단과 용인반도체클러스터 등 반도체 벨트 연계 도로망 구축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부가 산단 조성으로 급증할 교통 수요에 대응해 시의 기존 도로망 확충을 위한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한 만큼 시도 보조를 맞추면서 속도를 내겠다는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용인특례시청에서 열린 민생토론회에서 이동‧남사읍 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단과 이동읍 신도시가 조성되면 교통 수요가 대폭 늘어날 것이므로 국가산단을 지나는 국도 45호선을 확장하는 등 교통 인프라를 대폭 확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이 자리에서 “국가산단과 반도체 신도시를 관통하는 국도 45호선을 현 4차선에서 8차선으로 확장하겠다는 것을 환영한다”면서 “국가산단 1기 팹이 가동되기 전까지 이 확장사업이 꼭 완료될 수 있도록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정부가 검토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또 “원삼면 반도체클러스터로 이어지는 국지도 57호선은 곱든고개를 구불구불 오르내리는 왕복 2차로인데 4차로로 확장하고 (고개 밑에는) 터널도 뚫어야 한다”고 했다.

이 시장은 “국도17호선도 교통체증이 심각한데 양지IC에서 평창사거리까지 왕복 6차로로 확장하는 계획이 세워져 있지만 평창사거리에서 원삼 반도체클러스터 진입로인 보개원삼로까지도 순차적으로 확장돼야 한다”며 “반도체 국가산단과 반도체클러스터 연계 도로망이 좋아질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는 토론회에서 이날 국도 45호선 확장을 위해 예비타당성조사나 상위계획 반영 등을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지난해 3월 정부의 국가산단 조성 계획 발표 이후 연계 도로망 확충의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강조하며 관계 부처에 반영을 요구해 왔다.

이 시장은 지난해 8월 국가산단과 연계한 도로망을 국가산단 조사설계용역에 반영해 줄 것을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요청했다.

시가 요청한 연계 도로망은 국지도 82호선을 대체할 처인구 남사 북리~이동 묵리 구간(15km, 4차로 신설), 국도 45호선 처인구 이동 어비리~처인 남동 구간(12km, 4차로 → 8차로 확장), 지방도 321호선 처인구 남사 봉명~남사 아곡 구간(5.2km, 2차로 → 4차로 확장) 등 3개 노선이다.

시는 정부 지원을 받아 이들 노선의 확장‧신설 공사가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되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시는 국지도 84호선의 화성시 동탄 중리IC에서 이동읍 천리까지 6.4km에 왕복 4차로를 신설하는 공사는 2026년 12월 완공할 예정이다. 시는 이 노선이 이동 신도시 조성 후 간선 도로망으로 활용될 가치가 높다고 보고 있다.

용인반도체클러스터(원삼 고당리)와 처인구 도심(마평동)을 연결하는 국지도 57호선(원삼~마평) 확장은 왕복 2차로인 11.8km 구간을 4차로로 넓히는 공사다. 민선 7기인 지난 2021년 시가 국토교통부의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건의했지만 반영되지 않았다.

민선 8기 이상일 시장은 지난해 화성시 전곡항마리나클럽하우스에서 열린 국토교통부장관과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와의 간담회에서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을 만나 국지도 57호선(원삼~마평) 확장계획 등을 ‘제6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제5차 국도‧국지도 계획’에 반영된 국도 17호선은 양지IC사거리에서 평창사거리까지 3.08km를 왕복 4차로에서 6차로로 확장하는 공사 중이다. 올해 말까지 설계를 마무리할 예정인데 시는 반도체클러스터 진입로인 보개원삼로(가재월)까지 확장하는 방안을 추진할 방침이다.

시는 정부의 지원만을 기다리지 않고 시 차원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판단, 내년 3월로 예정된 SK하이닉스 반도체 제1팹(FAB) 착공 시점에 맞춰 주변의 교통혼잡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개원삼로의 왕복 2차로를 우선 3차로로 확장하는 공사에 들어갔다.

이를 포함해 시는 첨단시스템반도체 국가산단과 용인반도체클러스터 등 대규모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처인구에 총예산의 62%(1249억원, 55건)를 투입하는 등 올해 전년보다 20억원 늘어난 1984억원(79건)을 투입해 도로망 확충에 주력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