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용산구 “나는 건물 사이에 피어난 사계장미~♬”

용산구, 봄맞이 꽃모 식재 및 반려나무 캠페인 실시

김다솜 기자 | 기사입력 2024/04/11 [07:39]

용산구 “나는 건물 사이에 피어난 사계장미~♬”

용산구, 봄맞이 꽃모 식재 및 반려나무 캠페인 실시

김다솜 기자 | 입력 : 2024/04/11 [07:39]


[미디어타임즈=김다솜 기자] 서울 용산구는 봄을 맞아 일상적으로 마주하는 생활공간 곳곳을 구민들과 함께 다채로운 봄꽃 정원으로 단장했다.

구는 주민들에게 익숙한 튤립을 포함해 크리산세멈, 데이지, 비올라 등 20여 종의 봄꽃 총 4만 7천여 본을 식재했다.

꽃샘 추위에도 잘 견디고 봄의 정취를 물씬 풍기는 품종들로, 4 부터 5월에 만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 내 공원, 가로 녹지대와 화분 등에 2만 본을 식재하고, 동 주민센터와 유관기관에 2만 7천여 본을 배부해 골목 구석구석 어디서나 봄의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구는 일상생활, 출퇴근길, 나들이에서 구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일상정원을 조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이태원 퀴논길 주변 쉼터와 화단 4곳에 다년생 초화 18종 1700본, 생활공간 자투리땅 8곳에 수목과 초화 15종 7190본 식재를 완료했다.

지난 5일에는 제79회 식목일을 맞아 용산구청 잔디광장에서 ‘반려나무 나눠주기 캠페인’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구민들이 가정에서 ‘반려식물’을 심고 가꾸는 문화를 조성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준비한 반려식물은 구의 상징 꽃으로, 관상용으로도 인기가 많고 실내에서 기르기 쉬운 사계장미 1400주를 1명당 1주씩 무료로 나눠줬다.

사전 온라인 예약을 받아 진행했으며, 행사 두 시간 만에 준비된 수량을 모두 소진할만큼 인기였다.

박희영 구청장은 “힘겨운 겨울을 이겼더니 봄이 왔음을 체감할 수 있도록 건물 사이 틈에도 봄꽃을 심을 수 있도록 했다”며 “꽃 향기가 가득한 만큼 구민들도 행복이 가득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구의 상징 꽃은 장미로 정열적이면서도 우아한 아름다움과 매력적인 향기는 멋지고 신나게 살아가는 용산구민을 상징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