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북수원도서관, '명화, 마음을 테라피하다: 그림으로 치유한 화가들' 인문학 강좌 수강생 모집

신훈종 기자 | 기사입력 2024/06/03 [09:46]

북수원도서관, '명화, 마음을 테라피하다: 그림으로 치유한 화가들' 인문학 강좌 수강생 모집

신훈종 기자 | 입력 : 2024/06/03 [09:46]


[미디어타임즈=신훈종 기자] 북수원도서관이 길 위의 인문학 1차 ‘명화, 마음을 테라피하다: 그림으로 치유한 화가들’ 강좌 수강생을 3일부터 모집한다.

‘명화, 마음을 테라피하다: 그림으로 치유한 화가들’은 북수원도서관의 2024년 길 위의 인문학 사업 프로그램인 ‘미술, 사람과 세상을 잇다’의 첫 번째 주제다.

명화에 담긴 인간의 복잡한 감정을 심리학적 측면에서 풀어내면서 인간의 존엄성·미적 감수성에 대해 성찰하고 인간 내면을 탐구·치유하는 프로그램이다.

이지안 미술치료사, 김상래 작가가 6월 13일부터 7월 23일까지 매주 화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북수원도서관에서 강의한다.

교육 내용은 ▲기쁨과 슬픔을 그린 마티스와 콜비츠 ▲공포와 놀람을 그린 뭉크와 칸딘스키 ▲분노와 신뢰를 그린 칼로와 고갱 ▲혐오와 기대를 그린 쉴레와 고흐 등이다.

북수원도서관 홈페이지나 수원시도서관 모바일 앱에서 수강 신청할 수 있다. 수원시민 50명을 모집한다.

북수원도서관 관계자는 “명화와 인문학을 접목한 이번 강의로 시민들이 예술을 치유와 자기 성찰의 시간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며 “미술과 인문학에 관심 있는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 북수원도서관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한국도서관협회에서 주관하는 ‘2024년 길 위의 인문학’ 사업에 선정됐다. 인문학자들이 지역 주민들과 함께 인문학 강연·탐방에 참여해 인문학의 일상화와 생활화를 추구하는 사업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