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제주도교육청 중문중, 제69회 현충일 기념 6.25 참전 학도병 교내 추념식 개최

편집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0:39]

제주도교육청 중문중, 제69회 현충일 기념 6.25 참전 학도병 교내 추념식 개최

편집 기자 | 입력 : 2024/06/10 [10:39]


[미디어타임즈=편집 기자] 제주도교육청 중문중학교는 6일 제69회 현충일을 맞아 중문중학교 학도병 선배의 숭고한 위훈을 기려 애국정신을 고취하고자 6.25 참전 학도병 교내 추념식을 가졌다.

이날 추념식은 중문중학교총동문회와 중문중학교학생회 공동 주관으로 거행됐는데, 총동문회 회장과 회원, 교장 등 교원, 참가 희망 학생 등 1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학교 내 '학도병 6.25 참전 기념비' 앞에서 거행됐다.

'학도병 6.25 참전 기념비'는 지금부터 11년 전 우리 중문중학교 총동문회가 주축이 되어 위기에 처한 조국을 구하기 위해 출정했던 모교 학도병을 기리고자 세웠는데, 이후 매년 6월 현충일 전후 추념식이 거행되다가 올해는 현충일에 거행됐다.

이성돈 중문중학교총동문회장은 “중문 지역의 향토사 발굴 및 학생들의 독립과 호국 정신 현양을 위해 적극 참여하고 지원하고 현장에서 함께 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병성 교장은 “중문 지역이 법정사 항일운동 등 항일운동의 발상지로 대한민국은 독립을 위해 헌신하신 분들, 공산주의에 맞서 자유를 지켜내신 분들,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건설하기 위해 희생과 헌신하신 분들이 많은 데 이분들의 위훈을 기리고 현양할 수 있도록 지역 단체와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중문중학교는 1950년 4년제 부문중학교였는데, 2학년에서 40명, 3학년에서 29명, 4학년에서 20명 등 약 90여 명의 우리 동문 선배들이 육군과 해병에 학도병으로 참전한 바 있으며 이를 기리기 위해 2013년 10월 11일 중문중학교총동문회와 학도병 6.25 참전 기념비 건립 추진위원회에서 기념비를 세웠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