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인천시 서구의회 김남원 의원 대표발의, ‘수도권매립지 25년 원안 종료 로드맵 제시를 요구하는 촉구 결의안’ 나와

환경부장관의 매립지 영구화 꼼수 규탄과 4자협의체 당사자에도 책임감 물어

이옥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5:02]

인천시 서구의회 김남원 의원 대표발의, ‘수도권매립지 25년 원안 종료 로드맵 제시를 요구하는 촉구 결의안’ 나와

환경부장관의 매립지 영구화 꼼수 규탄과 4자협의체 당사자에도 책임감 물어

이옥수 기자 | 입력 : 2024/06/10 [15:02]


[미디어타임즈=이옥수 기자] 김남원 의원(더불어민주당, 마선거구)은 환경부 장관의 수도권매립지 영구화 발언을 강력하게 규탄하고, 4자협의 즉각 이행과 주민과 약속한 수도권매립지 2025년 원안 종료를 위한 로드맵 제시를 강력하게 촉구하는 결의안을 발의했다.

결의문에는 지난 30년간 수도권매립지로 인해 서구 주민들이 고통받아 왔는데도 책임 있는 4자협의체 당사자인 환경부 장관이 기자간담회장에서 했다는 매립지 영구화 시사 발언을 강력히 규탄하며 이와 관련해 아무런 태도 표명도 없는 서구청을 꼬집었다.

또한 3천억 원의 인세티브 조건에도 신청조차 없는 현실은 매립장이 갖는 위험성을 말해주며 지금까지 얼마나 허울뿐이고 실효성 없는 대책을 세웠는지를 반증한다며 지난 대통령선거, 총선 등 정치권의 한 발짝도 나가지 않는 공약 이행율에 반복되는 공수표 남발임을 비판했다.

오늘 결의안 발의에 대해 김남원 의원은 “최근 중앙언론은 물론 환경단체까지 당장 내년 매립장 쓰레기 반입종료를 앞두고 대책마련에 소극적인 정부와 지자체에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라면서 “서구청장과 4자합의에 책임이 있는 유정복 시장은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위해 함께 노력한다는 공약을 발표했지만, 지금에 와서 조삼모사식 SL 공사 이관만을 외치며 여전히 남 탓 공방이 전부다”라며 즉시 25년 원안 종료 로드맵 제시할 것을 촉구했다.

'수도권매립지 25년 종료 로드맵 제시 촉구 결의안'은 6월10일 제267회 정례회에서 의결을 거쳐 환경부, 서울특별시, 경기도, 인천시에 이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