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포항시, 쌀 과잉 문제 대응 위한 가루쌀 전문생산단지 조성

가루쌀 전문생산단지 육성지원사업 추진으로 식량안보 전략작물 경영 독려

배수남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5:21]

포항시, 쌀 과잉 문제 대응 위한 가루쌀 전문생산단지 조성

가루쌀 전문생산단지 육성지원사업 추진으로 식량안보 전략작물 경영 독려

배수남 기자 | 입력 : 2024/06/10 [15:21]


[미디어타임즈=배수남 기자] 포항시가 올해 청하면 미남리 일원에 가루쌀 전문생산단지 30ha를 조성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가루쌀 전문생산단지 지원사업은 쌀 과잉 문제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농식품부에서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정책이며 가루쌀은 수입 밀을 대체하기 위해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바로미2’ 신품종이다.

이 품종은 재배 방식이 일반 쌀과 같지만 건식 제분이 가능해 가공식품 생산에 적합하고 늦이앙이 가능해 이모작에 유리하다. 우리나라 논 기반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쌀의 구조적 공급과잉 문제를 해결하고 식량안보를 강화할 수 있는 전략작물 품목이다.

특히 올해 전략작물직불금 가루쌀 단가가 ha당 100만 원에서 200만 원으로 인상됐고, 밀 등과 이모작 시 350만 원까지 지원돼 가루쌀 재배 경영체의 경영안정에 도움을 줄 전망이다.

이에 포항시 농업기술센터는 1차 추경예산 6천만 원을 확보하고 생산장려금을 지원하는 가루쌀 전문생산단지 육성지원사업을 추진해 가루쌀 재배단지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또한 본격적인 가루쌀 재배를 한 달 가량 앞두고 성공적인 재배를 위해 올해 참여 단체인 청하농촌지도자영농조합법인에 재배기술 교육을 통한 고품질 가루쌀의 안정적 생산 체계를 구축해 2026년에는 가루쌀 전문재배단지를 150ha까지 확대 재배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